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코로나19]서울시, 3일부터 해외입국자 전원 진단검사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입국자 전용 '워킹쓰루 선별진료소' 마련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20/04/02 11:52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코로나19 무증상 입국자들이 전용 공항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오는 3일부터 서울에 거주하는 해외입국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시는 2일 오전 10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20명 증가한 494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해외입국자와 접촉자를 포함한 확진자는 같은 기간 18명이 추가돼 158명까지 늘었다. 이는 서울 전체 확진자의 30% 수준이다.

특히 90%가 유학생, 해외거주자 등의 내국인들이고, 10% 정도는 외국인입니다. 대부분 우리 국민인 만큼 입국 거부에 대한 논란도 있지만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시는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서울 주민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진담검사를 3일부터 실시한다. 대규모 검사가 이뤄져야 하는 만큼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입국자 전용 '워킹쓰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있다. 하루 1,000명의 진단검사가 가능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발열체크를 통해 유증상자는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무증상자들은 집으로 가기 전에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 워킹쓰루나 해당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귀가하면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되므로 별도로 선별진료소에 나와 검사를 받는 것이 위험하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하기 때문에 입국 즉시 검사를 받게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시는 현재 공항에 8대의 리무진 버스를 별도로 마련해 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외입국자는 지난 1일부터 2주간 의무적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만큼 입국과정에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도 다운 받아야 한다.

5일부터는 보건당국의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볍 예방법 위반으로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박원순 시장은 "하루 1600여명의 해외입국자가 들어오고 있는데 시는 자원봉사센터 인력이 100여명이 돼 인력 충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 부담 되겠지만 앞으로 줄어들 것을 예상하면 얼마든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시는 현재 인재개발원과 수유영어마을 2곳을 격리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당장 100여명이 넘는 수용이 가능하지만 향후 추가 격리시설이 필요할 것을 대비해 유스호스텔 150실도 준비하고 있다.

박 시장은 "격리시설이 부족하다면 서울시 호텔 10곳과 계약을 마쳤는데 단계적으로 비워 자가격리 수용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시는 충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