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코로나19]서울시민 97% "경제 정상화 위해 생활방역 전환 필요"

응답자 절반 이상 "전환 필요하나 19일은 조금 이르다"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20/04/17 11:21

인천국제공항. (자료=뉴스1)

서울시민 97%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끝나는 오는 19일 이후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0일부터 12일까지 글로벌리서치를 통해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표본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우선 생활방역체계가 필요하다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1.3%가 '경제활동 정상화를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선택했다. 이어 '장기간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도와 심리불안 완화' 19.8%, '외출 및 신체적 활동 재개 필요' 13.5% 등의 순이었다.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 시점 판단의 적정 기준에 대해서는 '확진자 수 상관없이 정부가 통제가능한 대응체계가 갖춰졌다 판단할 때'가 36.5%로 1순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신규확진자 10명 이하'일 때 33.8%, '30명 이하'일 때 19.6%, '50명 이하'일 때 9.2% 순이었다.

전환 시점에 대해서는 '4월 19일 부터 바로 생활방역체계 전환이 필요하다'가 33.4%, '전환 필요하지만 4월 19일은 조금 이르다'가 63.6%로 아직 전환에 대한 우려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생활방역체계로 전환 시 가장 우려되는 상황으로는 '무증상 감염 등 원인 미상 감염' 58.5%과 '새로운 대규모 집단 감염 발생' 41.6%을 언급했다. 시민 10명 중 3명은 국가통제 불가상황을 우려하기도 했다.

가장 우려되는 시설과 환경으로는 '유흥 및 종교시설 등 다중 이용시설' 46.9%, '보육 및 교육시설' 42.2%, '대중교통' 35.7%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국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전망은 '올해 7~12월 중 코로나19가 종식될 것' 51.8%, '연내 종식되지 않을 것' 23.2%으로 조사됐다.

경제적 영향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시민 절반 이상이 '장기적인 경기침체' 54.8%를 전망했다. 특히 10명 중 2명은 '대량해고 및 파산 등 대공황 수준의 위기'(22.1%)까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진영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생활방역단계로의 전환에 앞서 시민들이 우리사회의 통제역량에 대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전방위적 대응체계를 구축해나가고 시민들과의 소통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17일 0시 기준 전날보다 2명 증가한 621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351명, 퇴원한 인원은 268명이다. 사망자는 2명이다.

신규 확진자 2명은 모두 강남구 거주자다. 미국에서 입국한 후 확진 판정을 받은 10대 여성은 보라매병원에서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10대 남성은 2차 감염자로 서울의료원에 격리돼 치료 중이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