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車·조선 등 협력업체도 지원…정부, 경제방역 '올인'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기자iseul@mtn.co.kr2020/05/06 17:46

재생


[앵커멘트]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와 조선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까지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또 40조원 규모로 마련되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신속한 집행을 위해 지원 조건인 해당기업의 고용안정유지 부과요건의 절충점을 찾기로 하고, 지원에 따른 정부의 주식 취득시 의결권 행사 기준도 구체화했습니다. 김이슬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와 조선 등 핵심 기간산업 협력사들의 자금난이 해소될 길이 열릴 전망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중 하나인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어 기간산업 협력업체의 자금조달 해소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간산업이 1차 타격을 받으면서 상대적으로 여건이 열악한 협력업체까지 줄도산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관계부처와 함께 자동차, 조선 등 주요 기간산업 협력업체의
자금조달 애로 완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항공과 해운 등 기간산업을 살리기 위해 조성되는 40조원 규모의 안정기금의 신속한 집행도 약속했습니다.

기금 조성을 둘러싼 걸림돌부터 해소하기로 했습니다.

고용부와 논의해 기금 지원 조건이자 기업 부담으로 작용했던 '고용유지' 부과요건의 절충점을 찾겠다는 겁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 경영 자율성을 보장하되 고용안정과 기업의 도덕적 해이 방지를 전제로 기간산업에 자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기금 투입의 부작용으로 우려됐던 정부의 경영 개입 우려와 관련해서는 명확한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지원대상 기업이 구조조정 절차를 신청하거나 감자를 추진하는 경우에 한해서만 정부가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오는 18일 소상공인에게 천만원 한도로 제공되는 2차 긴급대출 프로그램과 관련한 혼선 방지에도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1차 지원때와 달리 창구가 1금융권으로 통일됨에 따라 7등급 이하 저신용자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입니다.











김이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