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집사부일체’ 김연경, 월드클라스 인증 “라이벌? 100년 안에 나왔으면”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20/05/31 21:56

김연경에 범접할 수 없는 월드클래스 임을 입증했다.

31일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세계 배구 여제 김연경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여러 종목의 공을 보고 사부님을 유추했다.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놓여 있는 공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고 했다.

그러자 신성록은 농구공을 주우며 "선수 출신이니깐 자신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와 양세형은 "우리가 봤는데 그렇게 운동을 잘 해보이지는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신성록은 "언제 기회되면 보여주고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기는 "이것도 못하면 형은 끝이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이번 주 사부는 남여 통틀어서 세계에서 연봉이 제일 높은 선수다"라고 말했고, 양세형과 김동현은 "누구인지 알겠다"며 “여자이고 키가 큰 선수”라고 말했다.

또한 제작진은 "이 선수는 꼴찌 팀을 1등 팀으로 만드는 재주가 있다"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승기는 "호날두랑 메시도 하지 못하는 것이다"며 이번 주 사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주 사부는 세계 배구 여제 김연경이었다.

배구 연습실에서 멤버들을 기다리고 있던 김연경은 신성록이 주장이라는 소식에 고민도 하지 않고 "잘못 뽑은 것 같은데"라고 말해 신성록에게 굴욕을 안겼다.

김연경은 연봉으로 멤버들에게 플랙스를 보여줬다. 멤버들이 "연봉을 도대체 얼마를 버냐"고 묻자, 김연경은 "계약상 공개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연경은 "언론에 나오는 것은 세금을 제한 후 금액이다"고 말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신성록은 "지난 올림픽 때 우리나라가 4등을 했는데도 사부는 MVP를 받았다"며 김연경의 대단함을 멤버들에게 설명했다. 멤버들이 비결에 대해 묻자 김연경은 "잘하니깐 주는 거다"며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김연경을 찬양하는 언론 타이틀을 줄줄이 읊었다. 영국 BBC에서는 '세계 최고란 바로 이런 선수다', 록 스트리트 저널에서는 '100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 하는 선수다', '메시보다 더 잘하는 선수다',등이 있었다.

멤버들이 읊어주는 것들을 들은 김연경은 "라이벌이 100년 안에 좀 나와줬으면 좋겠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연경은 "메시보다 더 잘하는 건 좀 그렇지만 그만큼 비슷한 클래스다"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된다.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