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한번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민정·알렉스 막아섰다 “내 얘기 듣고 가”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20/07/04 23:33

이상엽이 이민정을 붙잡았다.

4일에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이민정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뒤늦게 깨닫고 이민정을 붙잡는 이상엽의 모습을 그렸다.

이날 이상엽은 알렉스와 함께 있으면서 행복한 듯 보이는 이민정의 모습에 착잡함을 드러냈다. 또한 이민정과의 헤어질 때를 떠올리며 이상엽은 답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던 중 이상엽은 자신이 이민정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음을 깨닫고 이민정을 찾아갔다.

이상엽을 발견한 이민정은 "너 여기서 뭐해? 웬일이야? 너 술 마셨니?"라고 물었다. 이상엽은 “응, 조금”이라며 맥주를 보이면서 “나 이거 있는데 같이 먹을래?"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놀이터에서 맥주를 마셨다. 이상엽은 "너랑 간만에 놀이터에서 노니까 재밌다야"라고 운을 뗐다. 이민정은 "넌 술마실 친구 하나 없냐?"라고 퉁명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이내 이민정은 "근데 무슨 일 있는 거 아니지?"라며 걱정했다. 그러자 이상엽은 "무슨 일은 그냥. 야 송나희 나 뭐하나만 물어보자. 너 지금 행복하냐"고 질문했다.



이민정은 "오글거리게 갑자기 웬 행복 타령?"이라고 되물었다. 이상엽은 “그냥. 갑자기 궁금해서. 우리말이야. 조금 더 행복해지고 싶어서 헤어진 거잖아. 그래서 잘 가고 있나 해서"라고 속마음을 숨겼다.

이에 이민정은 "응, 뭐 좋아. 마음도 편하고 식구들이랑 북적거리는 것도 적응되고. 소소한 재미가 있지. 그러는 너는 어떤데?"라고 했다.

이상엽은 작은 목소리로 "나는 글쎄. 중요한 건 네가 행복한 거니까"라고 웅얼거리고는 "나 졸리다 갈게. 병원에서 봐"라며 갑자기 자리를 떴다.

한편, 손성윤은 아들 퇴원 전에 이상엽과 인사를 나눴다. 손성윤은 이상엽에게 “괜히 마음 불편하게 해서 미안해"라고 사과를 했다.

이에 이상엽은 "알아 그럴 수 있지. 누나 지금도 충분히 장하고 용감해"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손성윤은 "우리 누나 동생으론 볼 수 있는 거지?"라고 물었고, 이상엽은 "자주 못 볼 수 있겠다. 지방으로 내려갈 수 있거든“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엽은 “누나 말이 맞더라고. 내가 내 감정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 외면하고 있었는데 정리가 안 된 거더라고. 그냥 좀 떨어져 있어볼까 해서"라고 말했다.

손성윤은 이민정이 남긴 메모를 이상엽에게 건네며 다시 생각해보길 권했다. 이상엽은 메모를 보고서야 자신이 아플 때 이민정이 죽을 사다 놓고 갔음을 알게 되었다.

이후 이상엽은 이민정을 찾아갔다. 이민정은 알렉스와 함께 저녁을 먹으러 가는 길이었다.

이상엽은 이민정에게 "나랑 얘기좀 해"라고 말했지만 이민정은 알렉스를 의식하고는 "급한 거 아니면 내일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이상엽은 "지금 해야 돼"라고 강경하게 반응했다. 알렉스가 "웬만하면 내일하지?"라고 막아섰지만 이상엽은 "내 얘기부터 듣고 가 나희야"라며 이민정을 붙잡았다.

한편,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 7시55분에 방송된다.

(사진: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