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사모펀드 허점' 찌른 옵티머스 펀드…거세지는 책임 공방

머니투데이방송 박소영 기자cat@mtn.co.kr2020/07/06 17:59

재생


[앵커멘트]
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관련 기관들의 책임 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외에도 수탁사인 하나은행, 사무관리를 맡은 예탁결제원까지 조사하며 시시비비를 따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들은 펀드 관리 부실에 대한 감시 권한이 없다며 선을 긋는 모습입니다. 박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안정적인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부실한 사모사채를 사들인 것으로 드러난 옵티머스자산운용.

자산 편입내역 문서를 위변조하는 대담한 사기 수법을 썼지만 관련 기관들은 이를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공모펀드와 달리 사모펀드는 편입 자산의 진위를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는다는 헛점을 파고들었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운용사가 운용지시를 내리면 수탁사가 자산을 매매하고, 운용사는 운용내역을 사무관리사에 알려줍니다.

이후 사무관리사는 펀드에 어떤 자산이 편입돼 있는지 기록하고 펀드의 기준가와 수익률을 산정해 운용사에 제공합니다.

문제는 운용사가 수탁사에 내린 운용지시와 사무관리사에 알려준 운용내역이 달라도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점입니다.

실제 옵티머스자산운용은 하나은행에 부실 사모채권 매입을 요청하고 예탁결제원에는 사모사채를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이름을 변경해 펀드 명세서에 등록했습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수탁회사가 사무관리회사가 편입자산의 진위 여부를 교차 확인하거나 판매사가 수탁회사에 자료를 요청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허술한 제도가 만들어낸 예견된 사고"라고 지적했습니다.

5년 전 규제 빗장을 풀어주면서 사모펀드 활성화를 꾀했지만 감시 사각지대를 미처 대비하지 못한 금융당국.

뒤늦게 1만 304여개의 사모펀드를 전수조사 하겠다고 밝혔지만, 투자자들은 사모펀드를 이미 시한폭탄으로 바라보고 있어 신뢰를 되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소영입니다.


박소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소영기자

cat@mtn.co.kr

증권부 박소영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