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하트시그널3’ 천안나 학폭 법적대응에 피해 주장자들 반박 '증거 수집 중'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선 이슈팀 기자2020/07/08 09:42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천안나가 자신을 둘러싼 학교폭력 루머에 법적대응 하겠단 뜻을 밝힌 가운데 천안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들이 재반박에 나섰다.

지난 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안녕하세요 저는 하트시그널 천안나선배의 학교 후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제 천안나 선배는 인스타그램에 후배들을 괴롭힌 사실이 없으며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글을 올렸다. 그 글을 보고 천안나 선배에게 당한 14, 15학번 단체 카톡방이 생겼고 현재 천안나선배에게 당한 일을 모으고 있다”며 3가지 증언 글을 캡처에 게재했다.

해당 증언 글에는 “2014년 엠티 날 천안나 무리가 인사를 제대로 안 하고 다니는 후배 몇몇을 심하게 혼냈다. 그중 한 명이었던 재수생 언니는 자퇴를 했다. 그 일로 인해 1, 2, 3학년이 보는 앞에서 공개 사과를 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다른 증언에서는 “학술제 때 후배가 안무 동영상을 보고 선배들에게 춤을 알려줘야 했다. 그 과정에서 혼자 실수를 했고, 실수가 보이자마자 천안나 선배가 소리를 지르며 빠지라며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했다. 당황해서 어쩔 줄 몰랐다. 그 당시가 떠올라 부끄러워 눈물이 날 것 같다. 피해자 입장으로 그날의 상황이 고스란히 기억이 다 나는데, 이런 상황을 어떻게 증거로 제시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글쓴이는 “추가로 더 심한 증언들도 있으며, 현재도 올라오고 있습니다”라며 "진작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거다. 아니, 그 인스타 해명글만 올리지 않았어도 이러지 않았을 거다"라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인정하고 사과하라"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회사 이름을 보고 그 항공사의 후배들을 찾아내고 댓글의 내용을 보고 1:1 개인 쪽지를 보내셨다는 선배님이 여전히 두려워 지인의 아이디를 빌립니다. 14학번, 15학번 그리고 몇몇 16학번 후배들 모두 선배님으로부터 좋지 않은 일들을 당하고도 하루아침에 가해자가 되어버린 상황이 답답하고 믿기지 않습니다. 이제 그만 인정하고 사과해 주세요"라는 댓글이 올라왔다.

앞서 천안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폭' 루머를 조목조목 따져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악의적인 목적으로 대중을 선동하는 글 자체만으로도 법적 처벌이 가능하다고 하며 수사가 진행되면 저에 대한 루머들이 거짓인 것과 이런 일을 저지른 사람들 역시 명백히 밝혀질 거다. 제 개인 SNS와 커뮤니티에서 저와 제 주변을 상처 주는 무분별한 악플들 역시 이미 증거는 모두 수집된 상태이며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