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픽코마, 日 앱 매출 1위 올라…"카카오 웹툰 효과"


머니투데이방송 황이화 기자hih@mtn.co.kr2020/08/10 15:09

픽코마 앱 메인 화면. / 사진제공 = 카카오
카카오 웹툰 앱 '픽코마'가 글로벌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에서 7월 월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 리포트 결과 픽코마가 지난 7월 월간 기준으로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등 일본 양대 앱마켓에서 비게임 부문 모든 앱 중 통합 매출 1위에 올랐다고 10일 밝혔다.

비게임분야 양대 앱마켓 통합 매출 전세계 순위로는 1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6년 4월 서비스를 출시해 일본 만화 플랫폼 후발주자인 픽코마가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픽코마는 서비스 출시 후 매년 두 배 이상 매출이 증가해 왔다.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배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로는 61% 성장했다. 2019년 4분기부터 올 2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 중이다.

네이버재팬은 일본 내 픽코마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000억원 규모로 전세계 1위인 가운데, 웹 만화 시장과 앱 만화 시장 중 픽코마는 현재 앱 만화 시장에만 소속돼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에선 거의 앱(App)으로 만화를 보는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2조1,500억원의 웹(Web) 만화 시장이 존재하는데, 픽코마가 소속된 앱(App) 만화시장은 약 8,000억원 규모로 웹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픽코마가 일본 만화 팬들을 매료시킨 원동력 중 하나로 웹툰이 꼽힌다. 웹툰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데, 픽코마는 계열사 카카오페이지로부터 웹툰 IP(지식 재산권)를 공급 받고 있다.

7월 기준 픽코마의 3만 여개 작품 중 웹툰의 작품 수는 1.3% 비중이지만 전체 거래액 기준으로는 35~40%를 차지했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일본 만화시장 전체를 고려하면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의 시작"이라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황이화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