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한번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 이별선언에 눈물 “내 욕심이 과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20/08/15 22:11

이초희의 이별 선언에 이상이가 눈물을 흘렸다.

15일에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결혼승낙을 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상이와 이초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이와 이초희는 천호진과 차화연을 찾아가 결혼승낙을 받으려 했다. 이상이는 천호진과 차화연에게 “우리 관계상 안 된다고 했는데 내가 매달렸다. 두 분 당황스러우신 거 알지만 내가 다희씨 외조하겠다”라고 말했다.

천호진과 차화연은 당황스러웠지만 우선 이상이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후 이초희는 가족들에게 구박을 받았다.

이상이는 풀이 죽어있는 이초희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초희는 "엄마한테 등짝 4대 정도 맞고, 언니한테도 한소리 들었다. 그런데 막상 닥치니까 이상하게 용기가 생기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이상이는 "엄청 믿음직스럽다 송다희. 우리 용기가 샘솟는 김에 나머지 하나도 해치워버릴까? 조만간 아시게 될 거, 우리가 하는 게 나을 것 같아서"라며 본인 엄마에게도 알리자고 했다.

다음날 두 사람은 김보연을 만나러 갔다. 이상이는 "다희 씨랑 결혼하고 싶다. 허락해 달라. 맞선 자리에서 처음에는 내가 여자친구 좀 해달라고 부탁했는데 그러다 진짜 좋아졌다"고 밝혔다.

이에 김보연은 "미친 놈, 말도 안 돼, 말도 안 된다.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난 그런 줄도 모르고 다희 씨한테 시시콜콜 다 말했는데! 내가 생쇼 하는 게 웃겼냐? 어른 놀리니까 재밌었냐?"고 따졌다.

이초희는 "나도 괴로워서 안 만나려고 했는데 안 됐다. 재석 씨가 너무 좋아서 그랬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김보연은 "한 마디도 듣기 싫으니까 나가라. 너도 꼴 보기 싫다. 세상에 여자가 없어도 그렇지 네가 생각이 있냐? 둘 다 나가라"라며 소리를 지르면서 쿠션을 집어던졌다.



이후 김보연은 차화연과 만나 “절대 사돈이 되기 싫다”고 했다. 덩달아 김보연은 "아까 둘이 와서 그 얘기를 하는데 기가 막히더라. 못난 놈 지가 어디가 모자라서. 솔직히 말해서 의사고 학생이고 떠나서 이혼이나 파혼은 똑같다. 다른 사람들도 흠이라고 볼 걸"이라며 이초희를 폄하했다.

이에 화가 난 차화연은 "같이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친구 자식한테 그런 표현을 쓸 수가 있냐? 그래, 흠 있다 치자. 그러면 너도 저번에 둘째 얘기할 때 역마살이 있어서 밖으로 나돈다고 그러더니, 날라리 같은 놈한테 내 자식 줄 생각 없다. 어쨌거나 사돈 맺을 일은 없으니까 두 다리 쭉 펴고 잠이나 잘자라"라며 소리를 지르면서 싸웠다.

두 집안의 사이가 틀어지자 이초희와 이상이는 괴로워했다. 이초희는 혼자 포장마차에서 소주를 마셨고 이상이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이후 늦은 시간 김보연의 집을 찾아간 이초희는 김보연에게 "사장님 저 조금만 봐주시면 안 되냐? 저 예뻐해 주셨잖아요. 저 재석 씨 아니면 안 될 것 같다. 전 사장님도 너무 좋다. 재밌게 지낼 수 있을 것 같다. 근데 안 되냐? 저 진짜 안 되냐? 이렇게 부탁드려도요?"라고 애원했다.

이에 김보연은 "나야 말로 부탁 좀 하자 다희 씨. 나 다희 씨 좋아해서 모진 말 하는 거 싫다. 근데 우리 재석이는 안 된다. 나 자식들한테 욕심 많은 거. 재석이는 차고 넘치는 상대 붙여주고 싶다. 다희 씨가 좀 포기해주라. 이렇게 빌겠다. 제발"이라고 했다.

김보연의 집에서 하룻밤을 잔 이초희는 아침상을 차렸고, "사장님 저는 정말 안 되냐?"라고 물었다. 김보연은 "미안해 다희 씨, 결격사유가 너무 많다"고 했다.

결국 이초희는 다음날 이상이를 만나 이별을 고했다. 이초희는 "재석 씨 우리 아무래도 헤어져야 할 것 같다. 사장님이 도저히 난 안 되겠대. 재석 씨 상대로 모자라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초희는 “흠 있는 며느리 싫다고 하셨다. 사장님이 내 손을 잡고 사정하고 우셨다. 그렇게는 못하겠다. 어떻게 우리 사랑만 생각하고, 마음만 생각하겠나. 사장님은 재석 씨 엄마인데, 미안하다. 나 너무 일찍 나가 떨어져서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충격을 받은 이상이는 "그래도 난 헤어지는 건 못한다. 그럼 그냥 원래대로 돌아가자 결혼하지 말고 그냥 만나자. 다희 씨는 학교 다니고 난 내 일 하고"라며 결혼을 취소하자고 했다.

또한 이상이는 "안 된다. 내가 욕심이 너무 과했다. 결혼하지 말자. 헤어지자고만 하지마 제발"이라며 눈물의 키스를 했다.

한편,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 7시55분에 방송된다.

(사진: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