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권덕철 장관 "11월쯤 국민 70% 집단면역 형성 기대…코로나19 공존해야"

"올 겨울 전까지 감염 최소화, 중증환자 감소 목표"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21/01/21 13:35

재생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전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진행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11월 쯤이면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오전 기자들과 비대면으로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언제쯤 정상생활이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권 장관은 "백신 치료제는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이 한국에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고 치료제도 2월 초에 국내 생산 치료제가 조건부 상용화 될 것"이라며 "1차는 9월이고 이에 따라 11월쯤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집단면역 기준을 두고 일반적으로 전문가들은 인구의 70%에 항체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한다.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안소니 파우치 소장은 이보다 높은 80~90%까지 보는 반면 일각에서는 50% 수준도 제기됐다.

다만 코로나19 흔적을 완전히 지우기는 어렵다는 점도 지적했다. 권 장관은 "감기, 플루가 백신이 있긴 하지만 우리가 감기로부터 벗어날 순 없듯이 많은 학자들은 코로나19도 같을 것이라고 한다"며 "백신을 맞는 이유는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가지 않도록 막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올해 겨울이 되기 전에는 감염을 최소화하고 중증 환자 줄이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신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권 장관은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 선택권을 국민에게 주면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며 "정부는 접종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면밀히 관찰해 특정 백신에서 (부작용) 사례가 나오면 신속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현재 보유한 백신 플랫폼은 다양하다. 바이러스가 아닌 항원을 만드는 유전자인 mRNA 형식인 화이자가 국내 첫 백신으로 2월에 들어올 예정이다. 나머지 1,600만명분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등의 백신은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이며, 2,000만명분인 노바백스는 합성항원 백신이다.

권 장관은 "질병관리청에 범정부추진단을 마련했는데 한 분과에서 국민·언론과 정확히 소통하고 잘못된 것은 바로잡을 예정"이라며 "지난 가을에 독감백신 접종 과정에서 일부 검증되지 않은 내용이 있어 접종 기피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재조정하는 방안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권 장관은 "일률적으로 적용하기보다는 활동이나 행위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관련 매뉴얼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서 정비 중이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